총 게시물 2,415건, 최근 0 건
   

캐나다, 한국산 강관에 최고 88% 반덤핑관세 판정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12-12 (화) 10:47


(서울=연합뉴스)  캐나다가 한국산 탄소·합금강관(Certain Carbon and Alloy Steel Line Pipe)에 최대 88.1%의 반덤핑 관세율 부과 최종판정을 내렸다.

10일 코트라(KOTRA) 캐나다 토론토 무역관에 따르면 캐나다 국경관리청(CBSA)은 지난 5일(현지시간) 한국산 탄소·합금강관에 대해 4.1~88.1%의 반덤핑 관세율을 최종 확정했다.

이번 세율은 내년 1월 4일부터 수입되는 한국산에 부과된다. 이번 조치는 2022년까지 적용되며 매년 연례재심이 시행된다.

업체별로는 휴스틸 제품에 가장 낮은 4.1%의 반덤핑 관세율이 적용됐다. 현대제철과 세아제강의 관세율은 각각 47.8%와 27.5%로 산정됐다.

넥스틸의 관세율은 12.9%였고 기타 한국 업체에 대한 관세율은 88.1%로 정해졌다.

토론토 무역관은 "애초 캐나다 제소업체는 한국산 제품에 58.2%의 덤핑 마진을 주장했다"며 "캐나다 국경관리청은 정보 제출에 비협조적이었던 업체들에 대해서는 이보다 높은 관세율을 부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탄소·합금강관은 석유·가스 배관용 파이프로 중력 배수시설, 가스 배관, 석유화학 플랜트 등에 사용된다. 캐나다가 최근 인프라 사업을 확충하면서 현지 수요가 늘고 있다.

캐나다의 올해 1~10월 탄소·합금강관 수입액은 2억3천45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9% 늘었다.

같은 기간 한국은 캐나다 전체 수입액의 20.1%(4천711만달러)를 차지했다.

한국산 제품은 작년까지 전체 수입시장 1위를 차지했으나 반덤핑 관세율 예비판정이 적용된 지난 9월부터 대 캐나다 수출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했다.

토론토 무역관은 "이번 덤핑 판정으로 향후 우리 기업에 피해가 우려된다"며 "연례재심에서 우리 기업이 추가 증빙자료를 준비하고 캐나다 정부의 자료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경우 관세율이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선제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