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17건, 최근 0 건
   

캐나다, 미 보잉 슈퍼호넷 전투기 구매 계획 공식 폐기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12-13 (수) 10:39


(밴쿠버=연합뉴스)  미국과 항공기 무역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 정부가 미국 보잉사의 슈퍼 호넷 전투기 구매 계획을 전면 폐기, 보복 조치를 공식화하고 나섰다.

하르짓 사잔 국방부 장관과 칼라 퀄트로 공공조달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공군의 노후 주력기 교체를 위해 미국 보잉사의 슈퍼호넷기 18대를 도입하기로 한 정부구매 계획을 폐기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신 호주 공군이 운용 중인 F-18기 18대를 도입해 노후한 공군 전력을 잠정 보강할 방침이라고 두 장관은 설명했다.

캐나다 정부의 이 결정은 미 보잉사가 자국 항공기 제작사 봄바디어를 덤핑 혐의로 상무부에 제소, 300%의 상계·반덤핑 관세 부과 예비판정이 내려진 데 대한 정면 보복 조치이다.

호주의 F-18기는 내년 초부터 인도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구매 가격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캐나다는 당초 이전 보수당 정부에서 미 록히드마틴 사의 F-35기를 도입, 노후한 공군 전력을 개편할 예정이었으나 논란 끝에 백지화했고, 자유당 정부는 2015년 선거공약에서 이를 재확인한 바 있다.

이후 자유당 정부는 차기 전투기 구매 계획을 보류하고 잠정 조치로 보잉사의 슈퍼호넷기를 도입할 예정이었으나 미국과 무역분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를 전면 취소하게 됐다.

공군이 전력 개편을 위해 새로 도입해야 하는 차기 전투기는 모두 88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차기 전투기종 결정을 위한 공식 구매 계획을 내년부터 착수해 오는 2022년께 기종 선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새 기종 선정에는 미 록히드마틴의 F-35, 프랑스 다소의 라팔, 독일·영국 등이 공동 개발한 타이푼의 유로파이터 등이 모두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보수당 등 야당에서는 중고 전투기의 성능과 낙후성을 문제로 제기하며 정부 결정을 비판했고 일부 전문가들도 경제 이익과 정치적 이유로 군사 전략적 판단이 밀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