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15건, 최근 0 건
   

미-캐나다 북핵 해법 논의 ‘밴쿠버 회의’ 1월 개최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12-20 (수) 10:42


[중앙일보] 미국과 캐나다가 북핵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외무장관급 국제회담을 공동 개최한다.   
AFP통신은 19일(현지시간)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무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캐나다 오타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16일 밴쿠버에서 회의를 연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을 협상테이블 데려오려는 외교 노력 일환 
한·일 비롯 영국·프랑스 등 한국전 참전국 참여

  이른바 "밴쿠버 회의"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데려오기 위한 외교 노력의 일환이다.  
한국·일본을 비롯해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상당수 국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호주·벨기에·영국·콜롬비아·에티오피아·프랑스·그리스·룩셈부르크·네덜란드·뉴질랜드·필리핀·남아프리카공화국·대만·터키 등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릴랜드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북핵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수 주 동안 회의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협상에 나서게 만들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하나의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며 “한반도의 완전하고 전체적이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다.  그는“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대화할 수 없다”고 전제하면서 “그들이 대화에 준비됐다고 알릴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북제재 대상에 선박 10척을 추가해달라고 요청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 측은 “이 선박들은 정제 유류제품을 북한 선박에 불법으로 싣고, 북한산 석탄을 수출하는 데 이용됐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의 이름은 라이트하우스윈모어, 카이샹(Kai Xiang), 신성하이(Xin Sheng Hai), 위위안(Yu Yuan), 빌리언스No.18, 글로리호프1, 릉라 2호, 을지봉 6호, 례성강 1호, 삼정2호다. 북한 외에도 파나마·토고·팔라우 국적을 갖고 있다.   
제재 명단에 오르면, 유엔 회원국의 항구에는 입항할 수 없게 된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