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248건, 최근 2 건
   

캐나다, 멕시코 북서부 여행 주의 경보…"마약갱단 범죄 급증"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1-09 (화) 10:42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캐나다가 멕시코 북부와 서부 지역에 대해 여행 주의 경보를 내렸다.

8일(현지시간) 엘 솔 델 센트로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최근 "멕시코 전역에서 때때로 항의 시위 등으로 불법적인 도로 점거가 이뤄지는 것은 물론 범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며 "마약 갱단과 연관된 살인과 폭력이 급증한 멕시코 북부와 서부 지역의 경우 꼭 필요한 여행이 아니면 피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북부와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멕시코 사법당국과 마약범죄 조직 간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들 지역을 여행하려면 높은 수준의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여행주의보가 발령된 주는 치와와, 코아윌라(살티요 제외), 두랑고, 누에보 레온(몬테레이 제외), 시날로아(마사틀란 제외), 소노라(에르모시요, 과이마스, 산카를로스 제외), 타마울리파스 등이다.

서부 지역의 경우 게레로(이스타파, 시우아타네호, 탁스코 제외), 미초아칸(모렐리아 제외)이 목록에 올랐다.

캐나다는 전 세계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태평양 휴양지인 로스 카보스 등이 있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와 카리브 해 휴양지로 명성이 높은 캉쿤과 플라야 델 카르멘 등이 있는 킨타나로오 주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캐나다는 "두 지역은 범죄조직이 관광객을 표적으로 삼지 않지만 지난해 조직범죄와 연관된 폭력이 증가세를 보여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해 8월 킨타나로오 주와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마약범죄 조직 간 살인과 폭력이 빈발하고 있다면서 두 지역을 여행 경고 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멕시코에서는 치안 불안 외에도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카드복제, 절도, 소매치기 등이 횡행하는 만큼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외모가 손쉽게 구별되고 현지 언어에 서툰 한국인 관광객의 경우 범죄의 표적이 되기 쉽다.

2008년 유네스코가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한 산미겔 데 아옌데 보호지구 등과 같은 유명 관광지의 식당이나 상점 등지에서 관광객이 카드를 복제 당해 피해를 본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심지어 캉쿤 등 유명 관광지에 있는 일부 호텔에서는 금고에 넣어둔 현금이나 귀금속이 사라지기도 한다.

식당이나 혼잡한 관광지에서는 소매치기와 절도가 극성을 부린다. 뒷주머니에 지갑을 넣어놓거나 지갑이 든 웃옷이나 가방을 의자에 걸어놓고 식사하다가는 소매치기의 먹잇감이 될 수 있다.

아울러 친절하게 접근해 새로 알게 된 사람이나 모르는 사람이 건네주는 과자, 음료, 껌, 담배 등에는 마취 성분이 포함돼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