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17건, 최근 2 건
   

미국 통상 공세에 경제 악영향 우려…캐나다 달러화 가치 속락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3-06 (화) 10:41


(밴쿠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을 통한 통상 압력을 가속화하면서 캐나다 경제에 미칠 부정적 전망이 커지자 캐나다 달러화 가치가 계속 추락하고 있다.

캐나다 달러화는 5일(현지시간) 토론토 외환시장에서 장중 한때 1캐나다달러 당 미화 0.77달러를 하회하다 간신히 이 수준을 유지하는 선에서 거래를 마감했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미국의 통상 압력이 가중되면서 대미 의존도가 절대적인 캐나다 경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됐다.

캐나다 달러화는 지난달 1캐나다달러 당 미화 0.81달러 수준으로 거래를 시작한 이후 계속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나프타 재협상을 파기할 수 있다는 강공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최근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통상 공세를 강화했다.

캐나다는 철강 수출의 90%를 미국에 의존하고 있으며 미국의 철강 수입에서 캐나다산은 16%를 차지하고 있어 캐나다가 보복 조치를 경고하는 등 긴장하고 있다.

한 금융 전문가는 "통상 및 관세 갈등이 캐나다 통화 가치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까지 캐나다 달러화는 올해 중 중앙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면서 강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이 전망치를 밑도는 1.7%에 그치고 1월 중 10만 개의 일자리가 감소하는 등 저조한 경제 지표가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캐나다 달러화는 일본 엔화와 멕시코 페소화 등 다른 통화에 대해서도 약세를 보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