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83건, 최근 0 건
   

캐나다 연쇄 살인 희생자 7명째 또 확인…"더 나올 수 있다"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4-12 (목) 09:42


(밴쿠버=연합뉴스) 캐나다의 엽기적인 연쇄 살인 사건의 7번째 희생자의 신원이 또 확인됐다고 경찰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토론토 경찰은 이날 기자 회견을 하고 연쇄 살인범으로 기소한 브루스 맥아더(66)에 아불드바시르 파이지가 7번 째 희생자로 확인됐다고 밝히고 그의 1급 살인 혐의가 7건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맥아더는 이날 법정에 출두한 자리에서 살인 혐의가 추가돼 기소됐다.

경찰은 토론토 일대에서 그가 정원사로 일하던 가옥과 작업장을 집중 수색해 대형 화분에 손상돼 묻혀 있던 유골들을 발견하고 정밀 조사, 희생자 신원을 추가로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파이지는 지난 2010년 가족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집을 나간 뒤 실종 상태였다.

그를 포함해 맥아더 범행의 희생자들은 모두 토론토 동성애자 사회와 관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나 주목을 끌고 있다. 이들은 모두 지난 2010~2017년 기간 실종됐다.

경찰 관계자는 회견에서 이날 확인된 파이지 외에 적어도 1명의 희생자가 더 있다며 나머지 유골이 다른 장소에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유골 소재 가능성이 있는 수 십곳을 수색했으며 수색 대상지가 모두 75곳에 이른다고 전하고 오는 5월 기온이 올라 땅이 녹을 때를 기다려 발굴 작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사건이 얼마나 더 계속 갈지 정말로 알 수가 없다"며 "최종 희생자 규모를 예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1명의 희생자에 대해 신고된 500여 건의 단서를 추적하면서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가능성이 있는 22명으로 대상을 줄인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특히 지난 1975~1997년 토론토 시내 동성애자 클럽 등을 무대로 일어난 15건의 미제 살인사건도 재조사에 나서 이번 사건 범인 맥아더의 20대 시절 행적과 범행 관련 가능성을 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이 같은 다른 사건이 맥아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더라도 "새삼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