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5건, 최근 0 건
   

밴쿠버·토론토 주도 1월 캐나다 집값 17% 상승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6-02-17 (수) 09:33


(밴쿠버=연합뉴스) 캐나다 양대 부동산 시장인 밴쿠버와 토론토의 주택 가격이 지난달 폭등세를 보이면서 전국 평균 가격도 큰 폭으로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광역 밴쿠버의 주택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3% 올라 평균 거래 가격이 110만 캐나다달러(약 9억7천만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캐나다 통신이 전했다.

또 토론토에서도 1년 전에 비해 주택 가격이 14.2% 상승해 평균 거래가격이 63만1천92캐나다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 전국의 주택 가격이 전년도보다 17% 상승, 평균 가격이 47만297캐나다달러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두 도시가 속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와 온타리오 주를 제외할 경우 전국 주택 가격 상승률은 0.3%에 그쳐 지역별 편차를 보였다.

특히 산유 지역인 앨버타 주와 새스캐처원 주의 경우 저유가 타격으로 각각 2.3%와 2.4% 하락해 대조적이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그 동안 주택 가격이 더 오를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었으나 두 도시에서는 이런 전망이 빗나가고 있다"며 두 도시에 해외 투자와 이민 유입이 지속되면서 향후 수 개월 동안 가격 폭등세가 이어질 것 같다고 예상했다.

그는 그러나 이 같은 추세가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할지에 대한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라며 "매달 두 자릿수 상승률이 지속되면 큰 폭의 가격 조정이 닥칠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밴쿠버에서는 가격 폭등세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외국인의 과잉 투자와 투기과열이 시장 교란을 초래하는 주범이라는 지적이 강하게 일고 있다.

최근들어 밴쿠버 일대의 주택 거래에서 당초 거래 계약 당사자가 최종 구매를 하지 않은 채 미등기 전매로 탈세와 폭리를 취하는 실태가 드러나 이 같은 논란이 증폭됐다.

'계약 양도'로 불리는 전매 행위는 고가 거래에서 성행하는 신종 거래 기법으로 자체가 불법은 아니지만 단기 투기 자본의 유입과 함께 주택 가격이 급등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투자자와 부동산 중개업자들이 서로 짜고 거래 계약 즉시 새로운 구매자를 물색해 계약가보다 높은 가격에 주택을 전매하는 수법으로, 때로 한 차례 이상의 전매 행위가 잇따르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밝혀져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따라 BC 주 정부와 관련 당국은 독립적 실태 조사와 함께 새로운 과세 제도를 도입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특히 외국인의 부동산 보유 실태를 정밀 파악해 국세청에 명단을 통보, 과세 자료로 삼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