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02건, 최근 2 건
   

文대통령, 안동 하회마을 방문…취임 후 첫 TK 行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10-06 (금) 09:45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맞아 6일 우리나라의 대표적 전통마을인 경상북도 안동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TK(대구·경북) 지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이날 낮 12시20분께 하회마을을 방문, 서애 류성용 선생의 종손인 류창해씨의 안내를 받아 마을 곳곳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서애의 유물을 전시 보존하고 있는 영모각, 서애의 종택인 충효당, 서애의 형인 겸암 류운룡의 대종택인 양진당 등을 관람하고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 후 차담을 나누는 자리에서 류왕근 하회마을보존회 이사장이 현직 대통령이 하회마을을 방문한 것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번째라며 하회 양반탈과 각시탈을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노 전 대통령이 글을 남긴 방명록에 "재조산하와 징비의 정신을 되새깁니다. 2017.10.6 문재인"이라고 기록했다.

이어 대종손인 류상봉씨는 문 대통령에게 일반에 공개되지 않은 문중의 가보 두 점을 펼쳐 보이고 설명했다. 이 두 점은 왕이 겸암 류운룡에게 관직을 내린다는 교지이고, 또 다른 하나는 류성룡의 아버지인 류중영에게 문경공 시호를 내린다는 내용의 시장(諡狀)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관중들과 한데 어우러져 국가무형문화재 69호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신명나는 탈놀이 공연에 흥에 겨워 무대 한가운데로 나아가 어깨춤을 같이 추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서애의 학문과 업적을 기리기 위한 병산서원을 방문해 방명록에 "서애 류성룡의 징비정신이야말로 지금 이 시대 우리가 새기고 만들어야 할 정신입니다 2017.10.6 문재인"라고 썼다.

문 대통령은 하회마을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부용대에 오르는 것으로 안동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후 4시20분께 귀경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하회마을을 관람하는 동안 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서도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나온 안동시민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의 안동 방문에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병일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유시춘 한국문화정책연구소 이사장이 함께 했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서울과 예천 공항에서 명절에도 고생하는 공군기지 장병들을 격려하고 싶다며 미리 준비해온 500인분의 떡을 돌리기도 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