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552건, 최근 0 건
   

文대통령·펜스 "최대압박 통해 北비핵화대화 이끄는 원칙 확인"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2-08 (목) 09:41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8일 회동을 하고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최대의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이끈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미국 고위급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펜스 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가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로 북한을 남북대화와 평창올림픽 참가로 이끌었다"고 평가하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남북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길 바라며,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북한이 남북대화에 나서는 모양새와 태도에 상당히 진지한 변화가 있는 것 같다"는 취지로 얘기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문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와 함께 동맹으로서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철통 같은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또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문 대통령 언급에 공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그간 누차 밝혔듯이 최대한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끈다는 원칙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 계속하기로 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양측은 또 양국 간 소통과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하다고 평가하고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측은 개정협상에 들어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거론하면서 "양국이 성의를 다해 최대한 신속하게 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윤 수석은 "이번 접견은 작년 6월 문 대통령 방미 시 펜스 부통령 주최 백악관 만찬에 이은 두 번째이며, 편안하고 진지한 분위기서 이뤄졌다"며 "한미 최고위급 간 대화로 서로 신뢰와 이해를 높이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이 펜스 부통령에게 북한 대표단을 만나라는 등 직접적인 북미대화를 제의하거나 남북대화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고, 김영남·김여정 등 북한 대표단을 거론하지도 않았다"며 "다만 양측은 최대의 제재·압박으로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평창에서의 북미 조우와 관련해) 미국도 그런 상황이나 정황을 충분히 파악하고 있으니 이래라저래라 할 이유가 없다"며 "미국 나름대로 판단이 있을 것이며, 다만 변화의 과정이 있고 그 과정이 예전과 다른 면이 있다는 측면을 충분히 전함으로써 한반도의 변화되는 정세를 공유하는 측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북 추가제재 문제가 거론됐는지에 대해 그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북한이 강행한 건군절 열병식이나 평창올림픽 이후 재개될 한미 군사연합훈련,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의 말씀을 이해하는 면이 있었고, 원칙을 말하는 측면도 있었다"며 "여러분이 걱정하고 우려하는 것보다 상당히 화기애애했고, 양측이 엄청나게 싸운 것과 같은 그런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