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550건, 최근 0 건
   

검찰, 다스 소유구조·차명지분 조사…MB조카는 진술 변화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2-12 (월) 10:53


(서울=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다스는 아버지(이상은 회장) 것으로 생각한다"라는 기존 입장을 뒤집으며 진술에 변화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핵심 인물 중 하나인 이 부사장이 진술 태도를 바꾸면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을 밝히려는 수사가 중대 고비를 맞이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이 부사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부친인 이상은 다스 회장이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다스 지분을 차명으로 보유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앞서 이 부사장은 지난달 24일 서울동부지검에 마련된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에 출석하면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당연히 저희 아버님(이상은 회장)이 지분이 있으니까 그렇게(아버님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 아니냐는 거듭된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이 부사장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조사에서는 이런 입장에서 물러나 이 전 대통령이 다스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해왔으며, 다스에 일정 몫의 지분을 사실상 보유하고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인 이상은 회장의 다스 지분의 일정 부분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지분이라는 취지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대목이다.

검찰은 조사 내용과 이에 관련된 각종 증거 자료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계속 확인하는 작업을 해나가고 있다.

최근 다스의 영포빌딩 비밀창고에서 청와대 문서가 발견되고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들이 과거 내놓았던 진술을 잇달아 바꾸면서 다스를 둘러싼 의혹 수사는 급진전하는 분위기다.

다스 설립 과정부터 합류해 2008년까지 회사 경영을 책임졌던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최근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자수서를 제출하고 이 전 대통령이 대부기공(다스의 전신) 설립은 물론 이후 운영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놓기도 했다.

채동영 전 경리팀장은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을 직접 뽑았다고 진술했고, 다스에서 경영진 운전기사로 일한 김종백씨도 이 전 대통령이 다스 내에서 "왕 회장"으로 통할 정도로 특별한 존재감을 보였다고 털어놓았다.

이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 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현 청계재단 사무국장 역시 이 전 대통령 재산과 관련해 검찰에 새로운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영포빌딩 다스 창고에서 발견한 회계장부에서 다스가 2008년 4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총 10억원을, 김윤옥 여사의 출신고교 총동문회에 장학금 1천500만원을 지출한 내역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다스 자금이 이 전 대통령 측에 흘러갔을 개연성이 크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진술과 증거를 바탕으로 볼 때, 다스가 온전히 이 전 대통령의 소유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이 전 대통령을 포함한 친인척들의 "공동 회사"에 가까운 것 아니냐는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흘러나온다.

검찰은 그동안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동형 부사장을 다시 불러 다스 실소유를 둘러싼 의혹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