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552건, 최근 0 건
   

청와대, 야권 총공세에도 "입장 불변"…김기식 지키기 고수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4-10 (화) 10:35


(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10일 야권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거센 사퇴 압박에도 해임할 사안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거취와 관련한 청와대 입장에 대한 질문에 "어제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원장의 자진 사퇴 가능성도 없다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의혹이 제기된 해외출장 건들은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며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었다.

그러면서 "출장 건들은 모두 관련 기관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의원외교 차원에서 이뤄졌거나 관련 기관의 예산이 적정하게 쓰였는지 현장 조사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국민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이나 그렇다고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청와대의 확고한 입장 표명에도 야권에서는 김 원장의 사퇴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까지 요구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여론이 나빠져도 그대로 가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런 전제 조건에는 답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 원장이 연구소장을 했던 재단법인 더미래연구소에서 강의를 했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김 원장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추가검증을 해 문제가 없다고 발표한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더미래연구소가 김 원장의 개인 연구소가 아니고 민주당 의원 27명인가가 만든 연구소였고, 조 수석도 개인적으로 강의한 게 아니라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독립적으로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원장이 19대 국회 종료 직전에도 정치자금 잔액을 반납하지 않고 유럽 외유를 갔다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또 다른 문제 제기를 포함해 지금까지 김 원장을 둘러싼 모든 의혹이 해명됐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안다"고 답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