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552건, 최근 0 건
   

"드루킹 특검" 가시화…대선 전 댓글조작·김경수 연루여부 핵심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5-14 (월) 10:37


(서울=연합뉴스) 여야가 "드루킹" 김모(49, 구속기소)씨 일당의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 특별검사 법안 처리에 합의하면서 경찰 수사가 내달까지는 마무리 수순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경찰 수사 결과는 향후 이어질 특검 수사의 기초자료인 만큼, 경찰은 지금까지 밝혀낸 혐의를 한층 구체화하고 보강하면서 아직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의혹의 마지막 규명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건 쟁점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드루킹 일당이 작년 19대 대선 전부터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사용해 포털 뉴스기사 댓글 순위를 조작한 것이 사실인지 밝혀야 하고, 이같은 댓글조작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관여했는지도 규명해야 한다.

댓글조작 관련 의혹은 수사가 계속되면서 점차 실체를 드러내는 양상이다.

드루킹 일당은 지난 1월17일자 네이버 기사 1건의 댓글 2개를 매크로로 순위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이미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후 경찰 수사에서 이들이 해당 기사 댓글 총 50개에 매크로를 사용했고, 이를 포함해 1월17∼18일 이틀간 기사 676건의 댓글 2만여개를 매크로로 순위조작한 혐의가 드러나 검찰에 추가 송치됐다.

최근 압수수색에서는 드루킹 일당이 대선 7개월 전인 2016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기사 9만건에 댓글작업을 한 정황이 추가로 확인돼 대선 전 불법 댓글조작 의혹에 관한 수사가 비로소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아울러 네이버뿐 아니라 다음과 네이트에서도 댓글작업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드루킹이 여러 포털을 넘나들며 댓글조작을 했는지도 확인이 필요하다.

드루킹 일당은 매크로 기능을 구현하는 일명 "킹크랩" 서버까지 자체 구축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킹크랩을 사용해 대선 전부터 특정 정치인의 유불리를 목적으로 조직적인 댓글작업을 했는지가 우선 밝혀야 할 의혹이다.

대선 전 댓글조작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배후 유무를 밝히는 작업이 뒤따르는 만큼 김경수 의원 연루 여부 수사도 자연히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 의원이 대선 전인 2016년 11월부터 약 1년간 드루킹에게 메신저로 기사 인터넷 주소(URL) 10건을 보냈고, 두 사람이 "홍보해주세요"(김 의원), "처리하겠습니다"(드루킹)라는 대화를 주고받는 등 미심쩍은 관계에 관한 정황은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이 불법 댓글조작을 드루킹에게 지시 또는 요청했거나 알고도 묵인 또는 방조했다고 의심할 정황은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김 의원 역시 자신이 댓글조작과 무관함을 계속해서 주장해 왔다.

드루킹은 대선 후 김 의원에게 한 인사청탁과 관련해 편의를 얻고자 그의 보좌관에게 금품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나 양측 간 금전거래가 김 의원과 관련됐다고 볼 정황 역시 지금까지는 알려진 것이 없다.

경찰은 압수수색영장 기각으로 아직 김 의원의 통화내역과 금융계좌 거래내역 등 기초자료조차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지난 4일 김 의원을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가 "면죄부 소환"이라는 비판만 받았다.

이 때문에 특검팀 출범 전 경찰이 김 의원 관련 의혹의 실체까지 규명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경찰은 특검과 상관없이 관련자 진술과 추가 증거를 최대한 확보해 실체 규명에 접근한다는 방침이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